부산광역시컨택센터협의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삊쓽쉶냼媛 삊쓽쉶냼떇 援먯쑁젙蹂 援ъ씤援ъ쭅 삊쓽쉶옄猷
 

 
홈 > 협의회 소식 >보도기사


작성일 :     2009-01-20 (15:50:12)
첨부파일 :     Downloading : 462 - 0921539730_0.jpg
글제목 :     허남식 시장에 듣는 ‘부산경제 중흥 프로젝트’


■대담 = 이인욱 영남취재본부장

“강서 국제물류산업도시 조성과 북항 재개발사업 등 역점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부산경제중흥 시대를 활짝 열어 가겠다.”

허남식 부산시장은 “올해 시정목표를 당면과제인 민생경제 안정과 부산을 세계도시로 육성시켜 나가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시정 역점을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 시장은 “부산은 대한민국의 남부권 중심도시이자 국제적으로도 동북아 물류허브, 영상영화도시, 관광·컨벤션도시로 웅비할 수 있는 무궁무진한 장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허 시장과 일문일답.

지난해 컨택센터와 LS산전 공장유치 같은 반가운 소식이 많았다. 올해도 이런 일자리 소식이 많이 들렸으면 하는데.

▲부산시는 지난해 15개사 2111석의 수도권 컨택센터(콜센터)를 유치, 일자리 창출에 큰 효과를 거뒀다. 2004년 이후 부단한 유치 노력으로 부산에서 영업 중인 컨택센터는 43개사 9981석에 달한다. 또 국내 굴지 대기업인 LS산전을 비롯, 고부가 제조업체 및 산업서비스 24개사를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올해도 재정·세제 지원 인센티브 제공을 통한 유치 노력으로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둘 방침이다.

―새해 시정의 최대 역점과제를 꼽는다면.

▲‘부산경제중흥 2차년도’를 맞아 무엇보다 10대 비전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 수확할 수 있도록 하겠다. 정부의 ‘광역경제권 선도프로젝트’로 선정된 부산신항 배후 국제산업물류도시 조성과 북항재개발사업(센트럴베이)에 최대 역점을 둘 계획이다. 아울러 경제위기에 처한 기업지원 강화와 대형 사회간접자본(SOC)사업 투자, 실업대책, 초광역권 협력 네트워크 확대 등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

―강서 산업물류도시 조성은 산업용지난 해소에 따른 성장동력으로 기대감이 크다. 하지만 개발에 따른 원주민들의 생활터전 상실, 환경파괴 등도 우려된다.

▲부산신항 배후 국제산업물류도시는 국가기간 및 첨단과학기술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물류용지로 개발, 산업용지난을 획기적으로 해소하고 복합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창출형 배후도시로 조성된다. 농지편입으로 터전을 상실한 농민들에 대해서는 이주단지조성 등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

―경제여건 악화로 북항 재개발사업에 대한 차질을 걱정하는 시민이 많다. 아직 국비지원 규모도 확정되지 않았는데.

▲북항재개발사업은 국제 비즈니스 및 해양관광 거점으로 개발되지만 환경친화 및 공공성 확보에 중점을 두고 있어 사업성 확보가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민간투자에만 의존할 경우 수익성 위주 난개발이 우려된다. 국책사업인 만큼 국가재정을 확대 지원해 정부 책임하에 추진해야 한다. 국토해양부가 지난해 말 경제난 극복을 위한 10대 한국형 뉴딜 프로젝트에 포함시킨 만큼 공사가 본격화될 것이다.

―글로벌 경기침체 여파로 부산경제도 어느 때보다 힘든 한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은.

▲세계적인 자동차산업 불황과 조선경기 하향 등으로 지역 주력산업이 어려움에 처했다. 경기침체에 따른 소득 감소로 지역경제의 70%를 차지하는 소규모 음식업 등 서비스산업의 침체 또한 우려된다. 시는 지난해부터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경제위기 대응 종합상황실’을 가동 중이다.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자금지원 등을 통한 민생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

―수도권규제 완화에 대해 지역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은.

▲수도권 규제는 1969년 이후 40여년간 지속돼 왔던 정책이다. 수도권·비수도권 개념과 무관하게 수도권 집중폐해를 극복하기 위한 수단이다. 지역사회 각계각층의 뜻을 모아 ‘선 지방발전, 후 수도권 규제완화’ 원칙 이행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나가겠다. 비수도권 13개 시·도, 균형발전협의체 등과 연대해 올 상반기 중 발표예정인 ‘지역발전 3단계 정책’에 지방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내용과 방법 등이 포함돼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지자체로는 최초로 부산·후쿠오카 경제협력협의체를 구축했는데 창립 의미와 향후 추진사업은.

▲그동안 환황해·환동해 등 교류 협의체에 대한 제안과 아이디어는 있었지만 아시아권에서 실질적인 경제교류 협의체가 창립된 것은 처음이다. 부산·후쿠오카 초광역경제권은 유럽연합(EU)과 같은 하나의 경제권으로 가기 위한 시범적 모델이 될 것이다. 2월에는‘부산·후쿠오카 초광역경제권 형성 촉진을 위한 부산포럼’을 후쿠오카시와 공동으로 부산에서 연다. 10월에는 ‘부산·후쿠오카 초광역경제권 형성 촉진을 위한 연구’가 완료돼 실현가능한 사업부터 시행에 들어가게 된다.

―부산시민의 열망인 2020년 올림픽 유치전략은 어떻게 세우고 있는지.

▲잘 아시다시피 부산은 2002아시안게임과 월드컵 등 국제스포츠 이벤트와 2005 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APEC) 정상회의 등 국제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로 ‘세계도시 부산’으로 자리잡았다. 부산은 경기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최소비용으로 올림픽을 치를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 올림픽 개최역량과 유치 명분이 충분한 만큼 정부승인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스포츠 외교역량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정리=roh12340@fnnews.com 노주섭기자

■사진설명= 올해 강서국제물류산업도시 조성 및 북항 재개발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는 허남식 시장.

 
이전글 목록 새글쓰기 응답글쓰기 글수정하기 글지우기 다음글



-
32 부산광역시 컨택센터협의회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와 MOU 체2009.02.19350862
31 (부산일보)[사설] 컨택센터 성공 사례 서비스업 육성 발판돼야2009.02.12323172
30 (부산일보) 컨택센터와 부산 '윈-윈' 게임2009.02.06293164
29 (부산일보) 컨택센터 왜 부산 몰리나2009.02.06303226
28 (부산일보) '컨택 밸리'로 떠오른 중앙로2009.02.06291401
27 (부산일보) 월 100만원 비정규직서 2년 만에 '억대 연봉'2009.02.06277711
허남식 시장에 듣는 ‘부산경제 중흥 프로젝트’2009.01.20219723
25 KNN방송 컨택센터 CF방영2009.01.12211118
24 [주목! 이 사람] 부일정보링크㈜ 최수기 대표2009.01.12163068
23 부일정보링크 임직원 600명 참석“2008 부일가족 송년의 밤”개최2008.12.24126552
22 롯데손해보험(주) 부산컨택센터 설치를 위한 MOU체결2008.12.16115199
21 부산시 컨택센터협의회 2008년 4분기 정기회의 개최2008.12.1087881
20 부산 대구 콜센터를 잡아라2008.12.0485567
19 불황에도 끄떡없는 직종은? 컨택센터 2위2008.12.0388335
18 이 불경기에 부산사무실 동났다.2008.12.0387332
17 부산광역시 컨택센터협의회 “2008 컨택센터 페스트벌 부산”개최2008.11.2595639
16 부산시장, 추석맞이 컨택센터 상담원 격려2008.09.2297111
15 부산광역시 컨택센터협의회 2008년 3분기 정기회의 개최2008.09.1296481
14 부산시 콜센터 취업 정보 사이트개설2008.09.0198195
13 부산, 컨택센터 포털사이트 서비스 개시2008.09.0194058
[1] 2 [3]
목록 새글쓰기